섬망증상


두 달쯤 되었을까? 엄마가 머리가 아프고 침침해진다고 해서 서울대병원에 보호자로 의사와 만난 것이… MRI에 눈에 보일정도의 빈 공간이 생겨있고 그게 혈관이 부풀어 오른 흔적이라고 그래서 나를 부른 것이라고…

아무 생각도 하지 않고 수술을 진행했다. 그럴 수 밖에 없는게 오늘일지 내일일지 알 수 없는 급박한 상황이라고… 다행히 일정을 빨리 내서 수술을 잡을 수 있었다.

4시간 정도 걸린다고 한 시간보다 3시간이 훌쩍 지난 뒤 엄마의 뇌수술은 다행히도 잘 되었다고 하는 의사의 말에 안도했다. 바쁜 일정으로 병원에 오가기는 했고 간병인을 옆에 두고 퇴원일정까지 지켜보았는데 과정에 약간 이상한 징후를 발견하지 못하고 엄마다운 에피소드(?) 몇가지가 있었고 간병인이 마음고생한 일이 있었다.

일반병동에서 이전한 이후 차도가 있었지만 퇴원시에 갑작스러운 섬망증상으로 기억이 연결되지 않고 난폭한 행동을 하는 등 본인이 본인을 돌보지 못하는 일이 생겼다. 치매에 걸렸던 할머니에 대한 트라우마가 있어서 일까? 스트레스 받은게 많기 때문일까? 알수는 없지만 이 과정에서 가족이라는 명목으로 말로 상처받는다.

내가 의사가 아닌 것처럼 본인들도 의사는 아니다.

기다려야 한다. 치유가 될 때까지… 아니라면 수긍해야 한다. 삶은 다양하니까. ‘눈이 부시게’를 보면서 온전히 바라볼 수 없는 이유가 그것 때문일지도…

이제 이게 일상이다!

미리보기[도서] 생각 정리를 위한 손자병법 제시카 해기 저/김성환 역 | 생각정리연구소 | 2018년 03월13,000원 → 11,700원(10% 할인) | YES포인트 650원(5%지급)